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간펀드]정책 기대감에 국내·해외 주식형펀드 3주째 ↑

최종수정 2014.03.02 11:00 기사입력 2014.03.02 11:00

댓글쓰기

외국인 순매수 전환으로 국내주식펀드 2.46%↑
美 옐련 연준의장의 발언에 해외주식펀드 0.09%↑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지난주 국내와 해외 주식형펀드는 정책 기대감에 3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국내 주식형펀드는 '경제개혁 3개년 계혁' 기대감과 외국인 순매수 덕분에 강세를 이어갔다. 해외 주식형펀드도 미국기업의 실적개선과 옐련 연준의장의 초저금리 기조 유지 발언에 따라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2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전 공시 기준가격으로 펀드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국내주식형펀드는 지난 한 주간 2.46% 상승했다.

대형주가 강세를 보이면서 K200인덱스펀드가 2.89%로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일반주식펀드와 배당주식펀드는 각각 2.09%, 2.57% 올랐고 중소형주식펀드는 1.04% 상승했다.

지난주 국내 증시는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수가 지속되면서 코스피지수가 2.48% 상승하고 코스닥지수는 0.51% 올랐다.
일반주식혼합펀드와 일반채권혼합펀드는 각각 1.26%, 0.67%의 성과를 냈다.

절대수익추구형인 채권알파와 공모주하이일드펀드는 각각 10.9%, 0.18% 올랐고 시장중립펀드는 0.33% 상승해 소유형 기준, 모든 유형이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해외주식펀드는 러시아펀드를 제외하고 0.09% 올랐다.

대유형 기준으로 해외주식혼합형펀드와 해외채권형펀드가 각각 0.98%, 0.44% 올랐고 해외채권혼합형펀드도 0.41% 상승했다.

커머디티형펀드와 해외부동산형펀드는 각각 0.39%, 0.09% 오르며 모든 유형에서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소유형별로 보면 신흥국 채권 가삼금리 하락으로 회피심리가 진정되면서 아시아신흥국주식펀드가 2.10%의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어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태평양주식펀드가 1.79%, 일본주식펀드가 1.70%의 성과를 냈다.

북미주식펀드는 미국 기업실적 개선 등에 1.67% 올랐다.

인도주식펀드(1.56%), 브라질주식펀드(1.09%) 등도 양호한 성과를 기록했고 유럽주식펀드도 0.68% 상승했다.

반면 러시아주식펀드는 루블화 약세와 우크라이나 군사개입 등에 따른 투자 회피심리에 1.17% 하락했다.

섹터별로는 헬스케어섹터펀드가 2.71% 수익률로 가장 높았고 에너지섹터펀드(2.06%), 소비재섹터펀드(0.89%) 등이 뒤따랐다.

기초소재섹터와 금융섹터는 각각 -1.46%, -0.25%로 약세를 나타냈다.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