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랑의교회 불 지르려 한 '용팔이' 김용남씨 기소

최종수정 2014.02.24 10:07 기사입력 2014.02.24 10:07

댓글쓰기

교회 내부문제에 불만 품고 당회 참석한 신도들 협박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검찰이 일명 '용팔이'로 알려진 김용남(63)씨를 교회에 불을 붙이려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조기룡)는 사랑의 교회 내부문제에 불만을 품고 불을 지르려 한 혐의(현주건조물방화예비)로 김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4일 밝혔다.

김씨는 1987년 통일민주당 창당 방해 사건인 일명 '용팔이 사건'의 주범으로, 현재 사랑의 교회 신자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6월30일 오전7시께 경유 10ℓ를 사들고 서울 서초동 사랑의 교회 본관 4층 당회의실을 찾아, 자신의 몸과 복도에 기름을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혼자 자결하지 않는다니까. 여기서 다 죽을거야. 내가 불로 다 죽여버려"라며 당회에 참석한 40여명을 위협했지만 주변 사람들의 제지로 불을 붙이지는 못했다.
김씨는 교회 신축 및 담임목사 논문표절 등의 내부 문제가 제대로 해결되고 있지 않다고 생각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