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액센추어] 매킬로이 "무주공산 GO~"

최종수정 2014.02.18 11:05 기사입력 2014.02.18 11:05

댓글쓰기

900만 달러 '돈 잔치' WGC시리즈 첫 무대서 부활 샷 스타트

로리 매킬로이가 액센추어매치플레이를 앞두고 연습라운드를 하고 있다. 마라나(美애리조나주)=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차세대 골프황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이번에는 무주공산을 노린다.

19일 밤(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마라나 도브마운틴 더골프클럽(파72ㆍ7791야드)에서 개막하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액센추어매치플레이챔피언십이다. 이 대회가 바로 총상금 900만 달러의 '돈 잔치'로 유명한 WGC시리즈의 첫 번째 무대다. 당연히 아무나 나갈 수 없다. 세계랭킹 순으로 64명에게만 초청장을 보내기 때문이다. 한국군단이 올해는 1명도 보이지 않는 까닭이다.
1대1 홀 매치플레이로 우승자를 가린다는 점도 독특하다. 이 때문에 빅 스타들이 초반에 줄줄이 탈락하는 이변도 속출한다. 보비 존스를 비롯해 개리 플레이어, 샘 스니드, 벤 호건 등 '골프전설'들의 이름을 딴 4개 조로 나뉘어 1위와 64위 등 상, 하위 랭커가 1회전부터 격돌하는 방식이다. 세계랭킹 1, 2위 타이거 우즈(미국)와 애덤 스콧(호주) 등은 최근 성적이 부진하자 아예 불참을 선언했다.

흥행에는 적신호가 켜졌지만 매킬로이에게는 오히려 빅 매치 우승으로 확실한 부활 모드를 구축할 수 있는 호기다. 지난해 나이키와 스폰서계약을 맺으면서 골프채와의 부적응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올해 들어 아부다비와 두바이에서 열린 두 차례의 유러피언(EPGA)투어에서 우승권에 근접해 가능성을 높인 시점이다. 2012년 준우승 경험도 있다. 매킬로이는 벤 호건 조 1번 시드를 받아 부 위클리(미국)와 32강전을 치른다.

현지에서도 매킬로이의 우승 확률을 가장 높게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우승자 매트 쿠차(미국)가 2연패를 꿈꾸는 가운데 조던 스피스(미국)와 제이슨 데이(호주), 더스틴 존슨(미국) 등이 우승후보 목록에 이름을 올려놓았다. 세계랭킹 4위 필 미켈슨(미국)까지 빠지면서 '톱 5' 가운데서는 3위 헨리크 스텐손(스웨덴)과 5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만 등판한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포토] 조현 '군살 실종' [포토] 한소희 '시크한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포토] 제시 '글래머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