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음식만들기 자신감? '전용조리도구'사용이 비결

최종수정 2014.02.15 09:00 기사입력 2014.02.15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최근 다양한 조리도구의 홍수 속에 번뜩이는 아이디어의 상품들이 많은 소비자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고기, 생선, 채소, 과일, 새우 등 각 식재료에 따라 쓰임이 최적화된 칼을 사용해야 손질이 제대로 될 뿐만 아니라 요리의 맛과 모양이 더 좋아진다. 집에서도 간편하게 쓸 수 있는 전용 조리도구가 속속 출시되며 많은 고객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인터캔틴의 ‘페퍼 시더’와 옥소 굿그립 ‘딸기꼭지 픽커’

인터캔틴의 ‘페퍼 시더’와 옥소 굿그립 ‘딸기꼭지 픽커’


집에서 샐러드나 볶음요리를 할 때 파프리카나 고추의 씨를 제거한 후 요리를 하게 되는데, 이러한 채소의 씨를 깔끔하게 제거하는 전용 필러가 있다. 인터캔틴의 ‘페퍼 시더’는 스킬 자수용 바늘처럼 생겨 각종 채소의 씨를 간편하고 깔끔하게 제거 할 수 있다. 스테인리스 스틸로 제작돼 오래 사용 할 수 있고, 섬세한 칼날로 절삭력이 우수하다.

각종 채소 외에 과일을 깔끔하게 다듬을 수 있는 전용 조리도구도 인기다. 옥소 굿그립 ‘딸기꼭지 픽커’는 버튼 하나만 누르면 딸기의 꼭지만 깔끔하게 딸 수 있어 빠른 시간 안에 딸기를 다듬을 수 있다. 딸기 꼭지에 필러를 찔러 넣은 후, 살짝 비틀면 과육은 그대로, 이파리만 제거되며, 옥소 굿그립 특유의 부드럽고 편안한 그립감으로 사용이 편리하고, 버튼을 따로 분리할 수 있어 세척 또한 간편하다.

손질하기 까다로운 식재료를 손쉽게 손질하기 위한 전용 조리도구도 있다. 옥소 굿그립 ‘레몬 제스터’는 깔끔하게 손질하기 어려운 감귤류의 손질을 쉽게 할 수 있게 도와준다. 스테인리스 스틸로 만들어진 날카로운 구멍은 오렌지나 레몬의 껍질을 쉽게 제거할 수 있다.

갑각류의 손질 또한 많은 주부들이 까다로워 하는 재료 중에 하나다. 쉐픈 ‘게 가위’는 손잡이 안쪽의 톱니 모양의 홈으로 딱딱한 게 껍질을 깨고, 게 가위 앞쪽의 뾰족한 부분을 쑤셔 넣어 손잡이를 눌렀다 떼기를 반복하면서 껍질을 쪼개내면 손 쉽게 게와 살을 분리할 수 있다. 실리콘 소재의 손잡이로 감촉이 부드러우며 식기 세척기 사용이 가능하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