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페이스북, 회원 소개 50여 성(性) 정체성 표현 허용

최종수정 2014.02.14 11:29 기사입력 2014.02.14 05: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이 자기 소개란에 '여성'과 '남성' 외에도 다른 선택을 할 수 있게 됐다. 동성애자, 양성애자, 무성애자, 성전환자(트랜스젠더) 등 '성소수자'들이 온라인 상에 자신 성정체성을 스스로 밝힐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아직은 이런 시스템 변경이 영어를 쓰는 미국 사용자에게만 적용되고 있으나, 한국어 등 다른 언어를 쓰는 사용자 또는 국가에도 곧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AP 통신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회원의 성별 표시란에 '여성'(Female)과 '남성'(Male) 외에 다른 설명을 넣을 수 있는 '맞춤'(Custom)을 추가했다. 사용자가 구체적인 성 정체성 표현을 입력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아울러 '맞춤' 선택시 '무성'(Agender), '트랜스'(Trans), '양성'(Bigender), '기타'(Other), '남성에서 여성으로 전환'(Male to Female), '여성에서 남성으로 전환'(Female to Male) 등 50개의 표현 가운데 하나를 골라야 저장이 가능하도록 했다.

페이스북은 또 사용자가 자신을 가리킬 때 사용되기를 바라는 인칭대명사의 문법적 성도 여성, 남성 외에 '중성'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페이스북은 일단 영어 사용자에게 이 시스템을 적용한 후, 비영어권의 성소수자 운동가들과 협력해 다른 언어로 어떤 표현이 적당한 지 파악하는 과정을 거쳐 전세계로 확산키로 했다.

이런 변경 작업을 한 페이스북 엔지니어 브리엘 해리슨은 시스템 변경 첫날인 13일 자신의 성별 표시를 '여성'에서 '성전환 여성'(TransWoman)으로 바꿨다.

해리슨은 "이번 조치에 대해 아무 의미가 없는 사람이 많겠지만, 의미가 있는 소수에게는 온 세상과 같은 것"이라고 AP통신에 설명했다.

언론들은 페이스북의 이번 조치가 기독교 근본주의 단체들의 강한 반발을 사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구글이 운영하는 SNS '구글 플러스'도 남성과 여성 외에 '기타'를 선택할 수 있지만 페이스북처럼 다양한 표현을 할 수 없다. '기타'를 선택한 구글 플러스 사용자의 수는 약 1%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