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컴캐스트, 타임워너케이블 452억달러에 인수

최종수정 2014.02.13 22:21 기사입력 2014.02.13 22:21

댓글쓰기

미국 1위 케이블방송사업자가 2위 사업자 인수

[아시아경제 정재우 기자] 미국에서 가장 큰 케이블방송업체 컴캐스트가 2위 케이블방송업체 타임워너케이블(TWC)을 인수한다. 인수가액은 452억달러(약 48조원)에 달한다.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컴캐스트는 TWC 인수를 위해 TWC 주주들에게 주당 2.875주의 컴캐스트 주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는 TWC 주당 158.82달러로 전달 TWC 종가보다 17% 높은 가격이고, 총 452억달러에 달하는 규모다. 이에 따라 TWC 주주들은 약 23%의 컴캐스트 지분을 보유하게 된다.

규제당국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데 연말 이전에 승인을 포함한 전체 거래가 완료될 전망이다.

컴캐스트가 TWC을 인수하게 되면 기존 2200만명에 달하는 이용자에 TWC의 1100만명을 추가하게 된다. 이에 따라 콘텐츠 제공사와의 협상에서 구매력도 더욱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독과점 우려로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 등이 이번 합병에 제동을 걸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미국 케이블TV 협회에 따르면 이번 인수합병으로 컴캐스트가 미국 케이블방송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75%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정재우 기자 jjw@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