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12월 유로존 산업생산 0.7% 감소

최종수정 2014.02.12 22:25 기사입력 2014.02.12 22: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유로존(유로화 사용 18개국)의 산업생산이 다시 하락했다.
경기 회복세가 아직 취약한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유럽연합(EU) 통계기관인 유럽통계청(유로스타트)은 이날 지난해 12월 유로존의 산업생산이 전달대비 0.7% 감소했다고 밝혔다.

유로존의 지난해 11월 산업 생산은 2개월 만에 큰 폭의 반등세를 보여 1.6% 증가했다. 하지만 12월에 다시 예상보다 더 하락하면서 경기 회복세가 늦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EU 28개국의 산업생산도 같은 기간 0.7% 줄었다. 12월 산업생산이 감소한 것은 에너지 부문과 자본재 생산이 부진한 탓이다.

유로존 산업 생산은 지난해 전반적인 증가세를 유지해 왔지만 9월 0.2% 감소한 데 이어 10월에도 0.8% 떨어져 경기회복세가 지체되고 있다는 우려를 낳았다.
2012년 12월과 비교하면 유로존 산업생산은 0.5% 증가했다. 유럽 최대 경제국인 독일의 12월 산업 생산은 0.7% 감소했으며 프랑스도 0.3% 줄었다.

경제 위기국인 그리스(2.6%)와 슬로베니아(2.7%)는 산업생산이 비교적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