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모비스, 中에 여의도만한 동계주행시험장 마련

최종수정 2014.02.11 11:16 기사입력 2014.02.11 11:16

댓글쓰기

현대모비스가 최근 준공한 중국 동계 주행시험장에서 차량 눈길주행성능을 시험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최근 준공한 중국 동계 주행시험장에서 차량 눈길주행성능을 시험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현대모비스 는 중국 헤이룽장성 헤이허(黑河) 지역에서 125㎞ 떨어진 순우현 인근에 동계 주행시험장을 새로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지역은 스웨덴 아르예플로그, 뉴질랜드 와나카 등과 함께 세계적인 차량 동계시험 부지로 꼽히는 곳으로 현대모비스가 이번에 마련한 시험장은 총 면적 300만㎡(육상 100만㎡ㆍ호수 200만㎡)에 달한다. 여의도 면적(290만㎡)과 비슷한 크기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이곳에서 전자식 제동장치와 주차조향 보조시스템 등 제동ㆍ조향 기술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시험장은 핸들링로ㆍ경사로 등 다양한 조건의 눈길과 빙판길이 있으며 안쪽에는 시험결과를 반영하고 점검할 수 있는 정비동이 구축됐다.

이곳의 겨울철 평균기온은 영하 20도를 밑돌아 극지방에 있는 스웨덴 아르예플로그보다 10도 정도 낮다. 콘티넨탈ㆍTRW 등 글로벌 부품업체도 인근에 시험장을 운영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날 열린 준공식에는 이봉환 현대모비스 연구개발본부장과 장청린 중국 헤이어시 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회사 관계자는 "현대기아차의 중국시장 판매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가운데 현지시장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주행시험장을 설립했다"며 "현지 주행시험 능력을 강화하고 분석결과를 상하이 기술시험센터와 중국 생산공장 등과 연계해 현지 시장에서 요구하는 기술과 품질에 신속하게 대응한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