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언론 "모태범, 데이비스 3연속 우승 경쟁자"

최종수정 2014.02.06 15:27 기사입력 2014.02.06 15:27

댓글쓰기

모태범[사진=정재훈 기자]

모태범[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모태범(25·대한항공)이 동계올림픽 3연속 우승을 기대하는 '빙속 스타' 샤니 데이비스(32·미국)의 경계 대상으로 꼽혔다.

미국 NBC는 6일(한국시간) "데이비스의 경쟁자는 모태범과 데니스 쿠진(카자흐스탄)"이라며 "특히 모태범은 이번 시즌 1,000m에서 데이비스를 이긴 유일한 선수"라고 보도했다.

데이비스와 모태범은 최근 스피드스케이팅 단거리에서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다. 데이비스가 올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3차 대회 1,000m를 석권했으나 지난해 12월 독일에서 열린 4차 대회에선 모태범이 한 발 앞서 결승선을 통과했다.

데이비스는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흑인 최초로 스피드 스케이팅 금메달(1,000m)을 획득한 뒤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이 종목 2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모태범은 밴쿠버 대회 500m 금메달에 이어 1,000m에서도 데이비스에 이어 2위에 올랐다.

데이비스와 모태범의 소치올림픽 금메달 경쟁은 12일 열린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