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붙은 지방선거戰] 與 "스타 띄워 흥행몰이"

최종수정 2014.02.03 11:28 기사입력 2014.02.03 11:28

댓글쓰기

- 김재원 "원내외에서 인재 총동원"
- 민주·安신당 연대 가능성 대비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새누리당은 이번 지방선거를 '대선 완결판'이라 규정하고 당내 스타플레이어를 총동원해 강력한 공격전선을 형성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특히 지방선거의 최대 승부처인 서울시를 탈환하기 위해 현재 거론되는 인물들을 총출동시켜 당내 경선으로 흥행몰이를 하겠다는 전략이다.

홍문종 사무총장은 3일 라디오 프로그램 'PBC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해 "박근혜 대통령의 통치철학을 잘 전달해야하는 만큼 굉장히 중요한 선거"라며 "성공적인 집권 2년차를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같이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홍 사무총장은 재점화되고 있는 중진차출론과 관련 "될 수 있으면 국회의원은 차출하지 않는 게 좋지 않냐는 것이 당 분위기"라면서 "국회 밖에도 훌륭한 분들이 많은데 중앙정부의 한 축인 여당이 약화되는 결과를 초래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지방선거의 승리를 위해 힘 있는 중진들이 희생해야한다는 이른바 중진차출론에서 한발 물러난 셈이다.

다만 승리를 위해 당이 적극적으로 나서 원내외를 불문하고 인지도 높은 인물들을 최대한 기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당 지방선거기획위원회 부위원장인 김재원 의원은 이날 오전 '한수진의 SBS 전망대'에 출연해 "우리 당의 중진의원들 뿐 아니라 대중적으로 인기 있는 많은 원외 인재들을 최대한 가동하고 그러한 인재를 동원하는 데 있어 당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출마자로 거론되는)개인의 판단이나 개인의 정치적 행보에만 맡겨놓고 기다릴 상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특히 서울시 탈환을 위해선 현재 거론되고 있는 김황식 전 국무총리, 정몽준 의원, 이혜훈 최고위원 간 3자 경선을 통해 지지층을 최대한 결집하겠다는 전략이다. 현재 이 최고위원은 출마선언을 한 상태이며 김 전 총리와 정 의원은 출마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사무총장은 "서울은 사실 중앙정부이기도 하고 지방정부이기도 하지 않나"라며 "어떤 분이됐든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는 분이면 선거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신당과 민주당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견제하는 모습이다. 홍 사무총장은 "어느 당에 유리하고 불리하고를 떠나서 신당의 깃발을 높이 들고 몇 석이 되든 끝까지 자기 존재를 국민들에게 알려야만 신당이 뿌리를 내리고 존재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새누리당 입장에서는 선거 막바지에 가서 연대된 야당과 대결을 벌일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방심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