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환 "朴정부 심판론은 어불성설…지방정부 심판대 돼야"

최종수정 2014.02.03 10:32 기사입력 2014.02.03 1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3일 야권의 박근혜 정부 심판론에 대해 "지방단체장을 뽑고 지방의원을 뽑는데 박근혜 정부 심판이 웬 말인지 알 수 없다"며 "이번 지방선거는 문자 그대로 지방정부의 심판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집권 1년차 정부를 심판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고 이치에도 안 맞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중앙 정치의 당리당략을 지방으로 확대하면 지방자치의 본질을 훼손한다"며 "또 다른 정쟁 유발로 국민만 피곤해진다"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과 무소속 안철수 의원의 신당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선거 때 또다시 연대할 것이라면 왜 굳이 신당을 창당한다는 것인지 많은 국민이 의아해한다"며 "표를 따라 이리저리 모이는 야권 야합은 구태 중의 구태"라고 비판했다.

최 원내대표는 "당 이름에 새 정치라는 말까지 넣은 '안철수 신당'이 구태정치 표본을 답습하는 것은 매우 실망스럽다"고 "새 정치를 한다며 새 인물 새 이념도 없이, 새 인물이 유입될 수 있는 통로를 공천제 폐지로 아예 원천적으로 차단하면서 1인 정치사상화 하거나 정치 야합에만 골몰하는 사익 추구는 결국 '한여름밤의 정치쇼'로 끝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