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대부분 지표 개선 뚜렷…경기회복세 강화"

최종수정 2014.01.29 16:05 기사입력 2014.01.29 16: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정부는 최근의 경제상황에 대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생산(산업활동), 소비·투자, 수출, 고용 등 대부분 경제지표가 확연하게 개선되며 회복세가 강화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기획재정부는 29일 내놓은 '산업활동 등으로 본 최근 우리경제의 모습'에서 이 같이 진단했다. 부문별 정부의 평가를 보면 분기별 성장 흐름으로 볼 때 작년 4·4분기 국내총생산(GDP) 3.9%(전년동기비) 성장하며 위기이전의 성장추세를 회복했다. 산업활동상 광공업 생산도 증가세로 전환된 모습이다. 지난달 산업활동 동향 중 광공업 생산은 54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고 제조업 26개 업종 중 4개를 제외한 22개 업종의 생산이 확대됐다.
소비와 투자 등 내수도 하반기 이후 개선세가 뚜렷하다.소매판매는 3·4분기 보다 개선세가 둔화된 모습이나, 서비스소비를 포함한 국민계정상 민간소비 감안시 소비흐름은 견조하고 설비투자도 그간 투자활성화 대책 등으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수출(통관기준)은 지난해 4·4분기 증가율이 4.7% 기록하는 등 증가세 지속하는 모습이다. 올 1월 1~20일까지 일평균 수출증가율은 전년동기대비 6.2%를 기록했다. 다만 1월 전체로는 설연휴로 인한 조업일수 감소(2일)로 인해 수출증가율이 낮아질 가능성이 있다. 무역수지도 수출회복에 힘입어 최근 3분기 연속 100억달러를 상회하는 등 크게 증가했다.

고용은 성장률 개선, 추경 등 정책효과 등으로 취업자수 증가 규모가 하반기로 갈수록 점차 확대되고 있다. 지난 2012년 하반기 이후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청년층 고용도 경기 개선에 따른 노동시장 참여 확대 등으로 4·4분기 이후 개선되고 있다.
기재부는 "중첩적인 대내외 리스크 속에서도 작년 하반기부터 일궈낸 경기회복 조짐이 경기활성화로 연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특히 경제체질을 개선하고 민간중심으로 회복이 가시화되도록 '경제혁신 3개년 계획'등을 통해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