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협손보, AI 피해농가 보험료 유예키로

최종수정 2014.01.28 11:17 기사입력 2014.01.28 11: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NH농협손해보험은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 농가를 위해 연말까지 보험료 납입을 유예해 주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또한 실효된 계약에 대한 부활 신청을 하는 경우 연체 이자를 면제해 주기로 했다. 대출의 경우 6개월간 대출금 이자 납입도 유예해 준다.
아울러 농협손보는 AI 예방을 위해 전라북도, 전라남도, 충청남도 등 피해지역에 소독약 4000리터를 지원한다.

이 소독약은 농협중앙회 축산컨설팅부를 통해 해당 지역의 농축협에 배포되며, AI 발생지는 물론 접경지와 철새 도래지 등의 방역작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김학현 농협손보 대표는 "농협손보는 가축재해보험을 취급하는 회사로서 축산농가의 아픔을 통감하고 있다"며 "이후에도 AI 피해 방지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계속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