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건설, 베트남서 7천만달러 하수처리장 수주

최종수정 2014.01.27 06:11 기사입력 2014.01.27 06:11

댓글쓰기

포스코건설이 베트남 호치민시 도시건설투자청이 발주한 베트남 호치민 하수처리장 2단계 공사를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하수처리장 2단계 공사 위치도다.

포스코건설이 베트남 호치민시 도시건설투자청이 발주한 베트남 호치민 하수처리장 2단계 공사를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하수처리장 2단계 공사 위치도다.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포스코건설이 베트남 호찌민시 도시건설투자청이 발주한 베트남 호찌민 하수처리장 2단계 공사를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수주금액은 미화 1억2000만달러(한화 1305억원)이며 이 중 포스코건설의 수주액은 7000만달러(한화 740억원)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54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다.
호찌민 하수처리장 2단계 공사는 1일 처리용량 14만1000t 규모의 기존 하수처리장이 호찌민시에서 발생되는 하수를 감당하기엔 한계에 이르러 추진하게 됐다. 호찌민시는 베트남 경제중심지로 발전되고 있어 인구가 계속 유입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사업은 기존 하수처리장을 하루 32만8000t의 하수를 추가 처리할 수 있게 증설하는 것으로 2018년 준공되면 하루에 46만9000t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이는 호찌민시의 100만가구에서 나오는 하수를 처리할 수 있는 규모로 호찌민시 딱벤죠강(Tac Ben Ro River)의 수질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건설은 이 사업 수주를 위해 프랑스, 일본 등 각 국가의 대표적인 수처리업체와 글로벌 드림팀을 구성했다. 프랑스 업체는 세계적인 수처리기업인 베올리아(VEOLIA)의 자회사인 오티브이(OTV)로 수처리, 해수담수화, 물재이용 등 환경분야에서 많은 경험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일본 업체인 히타치(Hitachi)는 하수·산업폐수 처리분야에 강점을 지닌 기업이다.
포스코건설 지난해 국내 물환경분야에서 3000억원을 수주해 물환경분야 국내 수주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이 사업에서 포스코건설은 토목과 건축 시공을 맡고, 오티브이는 수처리 기자재 조달과 설치를 담당한다. 히타치(Hitachi)는 슬러지 기자재 조달과 설치를 책임진다. 각 사별 지분은 포스코건설이 57%, 오티브이 32%, 히타치 11%이다.

최용석 포스코건설 상무는 "이번 수주는 시장규모가 포화상태에 이른 국내 환경시장보다 많은 먹거리가 있는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려 적극적으로 사업을 발굴해 이룬 성과"라며 "앞으로 포스코건설은 이 사업의 수주 성과를 기반으로 베트남을 비롯한 세계 각국의 수처리 사업에 적극 도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