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상반기 韓경제, 민간주도 완만한 성장 기대

최종수정 2014.01.26 17:30 기사입력 2014.01.26 1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올해 상반기 경제는 작년 3분기와 4분기에 이어 민간주도의 완만한 성장세가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정부의 내수 활성화 대책도 강화됨에 따라 양적, 질적으로 경제성장세가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서대일 KDB대우증권 연구원은 "작년 4분기 경제성장률이 전기대비 0.9%, 전년동기대비 3.9%를 기록해 시장 예상에 부합한 수준으로 양적, 질적으로 모두 양호했다"며 "양적 측면에서 전년동기대비로 환산해 보면 3.6% 수준으로 잠재성장률에 근접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작년 3분기에 이어 민간 주도 성장이 보다 뚜렷해졌다는 분석이다. 서 연구원은 "전기대비 성장률을 지출 측면에서 보면 민간소비와 설비투자가 성장을 주도해 두 부문의 성장기여도가 1.1%p로 높아졌다"며 "수출 회복이 지속되는 가운데 민간 부문의 내수 회복이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작년 상반기 성장을 주도했던 정부소비와 토목 중심의 건설투자의 성장 기여는 약해졌다는 설명이다. 서 연구원은 "정부 소비가 작년 3분기 이후 정체되었고 건설투자는 감소해 -0.6%p 기여를 나타냈다"며 "하지만 정부의 성장기여도 상반기에 제고될 것으로 보이며 정부의 예산 조기 집행으로 1분기 연 예산의 28%, 2분기 27% 지출 계획이 예정되어 있으며 부동산과 투자 등 내수 활성화 대책도 강화될 전망"이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상반기 국내 경기는 작년 하반기에 이어 완만한 회복세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서 연구원은 "올 상반기 전기대비 성장률은 작년 하반기 0.9~1.1% 보다는 낮은 0.7~0.9% 수준을 예상하고 있으며 연간으로는 3.3% 성장을 예상한다"며 "중국 및 신흥국 경기 둔화, 엔화 약세 등 수출 경기의 하강 요인이 존재하지만 선진국 수요 회복 영향으로 수출 회복 기조가 유지될 것으로 보여 대 선진국 수출 비중이 신흥국 수출 비중보다 적지만 가공 무역을 포함할 경우, 선진국 수요가 수출을 유발하는 힘이 더 클 것으로 보고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경제 성장률이 양적, 질적으로 양호해 통화정책의 경우에는 당분간 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소비자물가 역시 농산물 가격 등 공급 측면의 물가 하락 요인이 사라지면서 점차 높아질 전망이라 일각에서 제기되는 금리 인하 가능성은 현실화되기 어려워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