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 차다

최종수정 2014.01.24 08:32 기사입력 2014.01.23 20:38

댓글쓰기

'컵 대회 사나이' 기성용, 선덜랜드 결승 견인

기성용[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기성용[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컵 대회 사나이' 기성용(25)이 또 한 번 빛났다.
기성용은 23일(한국시간) 새벽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2013~2014 잉글랜드 캐피털 원 컵(리그컵) 준결승 2차전서 결정적인 어시스트와 승부차기를 성공시켜 선덜랜드의 결승 진출에 수훈갑이 됐다.선덜랜드는 연장 접전 끝에 1-2로 졌지만 1, 2차전 합계 3-3 동률을 이루고 승부차기에서 2-1로 이겼다. 선덜랜드로서는 1985년 준우승 이후 29년 만의 리그컵 결승 진출이다.
▶절정의 순간 빛난 ‘컵 대회 사나이’
경기가 후반으로 기울수록 기성용의 활약이 빛났다. 기성용은 0-1로 뒤진 연장 후반 14분 값진 어시스트로 팀을 탈락 위기에서 구했다.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상대 수비를 따돌리고 내준 패스를 필 바슬리(29)가 중거리 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올 시즌 공격 포인트는 5개(3골 2도움)로 늘었다. 맨유 치차리토(26)의 골이 터지면서 경기는 승부차기로 넘어갔다. 여기서도 기성용이 해결사로 나섰다. 기성용은 동료의 실축이 잇따른 승부차기에서도 흔들리지 않았다. 1-1로 맞선 가운데 네 번째 키커로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켰다.
기성용은 그동안 컵 대회에서 유독 강한 면모를 보였다. 셀틱 소속이던 2011년에는 스코티시컵 결승에서 선제 결승골을 넣으며 3-0 승리를 견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잉글랜드로 이적한 지난 시즌에는 스완지시티 유니폼을 입고 캐피탈원컵 정상에 등극했다. 팀 창단 101년 만의 첫 우승이다. 명성은 올 시즌 임대 이적한 선덜랜드에서도 통했다. 잉글랜드 무대 데뷔 골도 리그컵에서 나왔다. 지난달 18일 첼시와의 8강전에서 1-1로 맞선 연장 후반 13분 쐐기 결승골을 넣어 승리를 이끌었다.
▶빅리그가 주목하는 패스마스터의 존재감
프리미어리그 내에 기성용의 존재감은 뚜렷하다. 자신과 관련된 클럽 사이에서도 기성용은 주도적인 입장에서 상황을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전반기 스완지시티에서 입지가 좁아져 선덜랜드로 임대된 기성용은 예상 밖의 맹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선덜랜드의 에이스로 평가하는 전문가가 적지 않을 정도다. 거스 포옛 감독(47)의 신뢰 속에 중앙수비-수비형 미드필더-공격형 미드필더 자리를 넘나들며 다양한 재능을 뽐내고 있다.
이렇게 되자 기성용을 벤치에 앉혀두다가 임대해버린 스완지시티의 미카엘 라우드럽 감독(50)의 입장이 곤란해졌다. 스완지시티의 미드필더들이 줄 부상을 당해 전력 공백을 빚자 팬들은 기성용의 복귀를 요구하고 나섰다. 그러나 기성용이 시즌이 끝날 때까지 돌아갈 수 없다는 사실을 확인한 스완지시티 팬들은 라우드럽 감독과 구단을 비난하고 있다. 스완지시티가 강등권을 넘나들면서 지난 시즌 성공신화를 쓴 라우드럽 감독은 경질설까지 나돌고 있다. 기성용이 선덜랜드로 완전 이적할 것인지, 스완지시티로 돌아갈 것인지는 이제 얘깃거리도 아니다. 기성용의 최근 활약은 빅클럽의 주목을 받기에 충분하다.
▶몸에 맞는 옷을 찾아 입었다
기성용은 어느덧 프리미어리그의 정상급 중앙 미드필더 그룹에 진입했다. 공을 지켜내고 간수해 유리한 위치에 있는 동료에게 연결하는 능력은 비교할 선수가 많지 않다. 더구나 공격형 미드필더로 자리를 옮기면서는 더욱 위협적인 몸놀림을 보여주었다. 그의 재능을 간파하고 자리를 바꿔 준 포옛 감독의 혜안이 칭찬받는 이유도 여기 있다.
기성용은 국내(FC서울) 무대에서 주로 공격적인 미드필더였고 스코틀랜드 리그의 셀틱으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경기 성향은 변함없었다. 그러나 프리미어리그로 무대를 옮기면서 수비형 미드필더로 임무가 바뀌었고 심지어 중앙수비수 역할까지 해내야 하는 경우도 없지 않았다. 지난 시즌 스완지시티에서 골을 넣지 못한 이유도 이렇다 할 슈팅 기회를 잡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기성용의 장거리포는 물론 위협적이지만 상대 팀 수비수들도 대비를 하고 있었다.
▶고난을 딛고 일어섰기에 더욱 달콤한 성공
지난 해 기성용은 개인적으로 매우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국가대표 감독에 대해 예민한 의견과 비판을 올려 적지 않은 비판을 당했다. 그런 가운데 연예인 한혜진 씨와 결혼을 했고 팀도 옮겼다. 감독의 신임을 잃고 뛸 수 있는 자리를 찾아 하위 팀으로 옮겨가는 일은 기성용이 일찍이 경험해 보지 못한 수모에 속했다. 그러나 기성용은 임대 이적을 기회로 삼아 불끈 일어섰다. 브라질 월드컵이 임박한 지금 기성용이 국가대표 팀의 중심선수라는 사실을 의심하는 축구팬은 없을 것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