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이트진로, '월드 비어 얼라이언스' 구축 나서

최종수정 2014.01.22 10:52 기사입력 2014.01.22 10: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하이트진로 가 세계 정상급 기업들과 '월드 비어 얼라이언스(WBA)'를 구축, 세계 정상급으로 맥주 품질을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첫 번째 프로젝트로 1월부터 독일 맥주전문 컨설팅 업체인 '한세베버리지(Hanse Beverage)'와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한세베버리지의 연구원들은 하이트진로 중앙연구소에 상주해 원료, 설비, 분석 등 품질 향상 연구를 포함해 신제품 개발에도 함께 참여한다.

또한 독일, 덴마크, 일본, 태국 등의 유명 기업들과도 WBA를 강화한다.

d와 퀸즈에일 개발에 참여한 바 있는 덴마크의 알렉시아(Alectia)와 양조, 기초과학 등에서 세계 최고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독일의 바인슈테판(Weihenstephan), 브루마스터 교육 및 연구에 특화된 VLB 등도 향후 WBA에 참여해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한편 맥주 제조사로는 덴마크 칼스버그, 일본 기린, 싱하맥주를 생산하는 태국 분럿브루어리와도 제휴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이미 칼스버그의 프랑스 계열사 브랜드인 '크로넨버그 1664'와 기린의 '이치방', 분럿그룹의 '싱하'를 수입하고 있다. 칼스버그, 기린과는 향후 기술공조 및 생산제휴도 협의를 통해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독일, 스코틀랜드, 영국, 스페인 등의 주요 주류기업들과도 제휴를 확대할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세계적인 기업들과의 WBA를 통해 우리나라 맥주의 품질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시장에서의 입지도 확대할 것"이라며 "글로벌기업과의 한판 승부가 불가피할 것으로 판단해 세계 유수의 주류기업들과 전략적 제휴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