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쿠싱증후군 때문에 모녀 동반자살 "잘못된 의학정보 때문"

최종수정 2014.01.22 10:27 기사입력 2014.01.22 10:27

댓글쓰기

▲쿠싱증후군(출처: MBC 뉴스데스크)

▲쿠싱증후군(출처: MBC 뉴스데스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쿠싱증후군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20일 쿠싱증후군으로 인해 부산 사상로의 한 주택에서 A씨(33)가 그의 딸 B양(8)과 함께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
A씨는 수년째 아토피 피부염으로 고통 받던 딸을 목 졸라 살해한 뒤 자신도 함께 자살했다. 그는 유서에서 "스테로이드제 연고를 과다 사용해 딸이 쿠싱증후군에 걸렸다"고 자책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런데 경찰 조사 결과 이 사건은 인터넷에서 떠도는 잘못된 의학 정보가 원인인 것으로 밝혔다.

의료 전문의에 따르면 스테로이드제는 아토피 치료에 반드시 필요한 약물이며 스테로이드 주사제나 알약 투여로 쿠싱증후군이 유발되긴 하지만 스테로이드제 연고로는 생기지 않는다.
쿠싱증후군이란 부신피질 자극 호르몬(ACTH)의 과도한 분비, 당질 코르티코이드의 과도한 생산 또는 복용 등으로 생기는데, 얼굴이 달덩이처럼 둥근 모양이 되고 목 뒤와 어깨에 지방이 과도하게 축적되는 증상을 보인다.

또 얼굴이 붉어지고 피부가 얇아지는 것이 특징이며 다모증, 여드름, 성욕 감퇴, 우울증, 과민증 등의 증세가 나타나기도 한다.

쿠싱증후군을 접한 네티즌들은 "쿠싱증후군, 동반자살이라니 무섭네", "쿠싱증후군, 조기치료가 제일 중요", "쿠싱증후군, 어떤 질병이든 전문의에게 상담받아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