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성, 5월말 자선경기 개최…대표팀 복귀 불투명

최종수정 2014.01.22 10:14 기사입력 2014.01.22 10:14

댓글쓰기

박지성의 '홍명보호' 승선 여부로 축구계가 달아올랐다.

박지성의 '홍명보호' 승선 여부로 축구계가 달아올랐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박지성(33·PSV 에인트호번)의 축구대표팀 복귀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박지성의 아버지인 박성종 JS파운데이션 상임이사는 22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5월 31일이나 6월 1일에 말레이시아나 인도네시아에서 자선축구를 치르기로 했다"며 "이번 계획은 오래전부터 추진해온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자선경기는 2014 브라질월드컵에 나서는 축구대표팀의 훈련 일정과 겹친다. 대표팀은 5월 중순경 최종 엔트리 23명을 확정한 뒤 최종 전지훈련을 갖고 6월 초 브라질로 이동할 계획이다. 홍명보(45) 감독이 박지성을 만나 대표팀 은퇴에 대한 입장을 들어보겠다고 했으나 일정대로라면 박지성의 대표팀 복귀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박성종 이사는 "박지성의 대표팀 복귀를 놓고 주변에서 여러 가지 말들이 나오고 있지만 중요한 것은 박지성의 선택"이라며 "홍명보 감독과 만나 이야기를 한 뒤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