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N, 국제평화회담에 이란 공식 초청…각국 반응 엇갈려

최종수정 2014.01.21 07:28 기사입력 2014.01.20 20: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유엔(UN)이 22일 시리아 내전 해법을 논의하는 자리인 국제평화회담(제네바-2 회담)에 시리아 현 정권의 핵심 우방인 이란을 공식 초청했다. 각국은 이번 초정에 대한 엇갈린 반응을 내놓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반기문 UN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이란이 내전 종식에 '긍정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며 이란 초청 사실을 밝혔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시리아 반군 연합체인 시리아국민연합(SNC)은 제네바-2 회담 참여를 유보하겠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SNC의 고위 인사인 아흐마드 라마단은 "이란은 시리아를 침략하고 있다"며 회담 참여를 중단한다고 AP통신에 밝혔다.

미국은 이란이 1차 회담의 과도정부 구성안을 수용하지 않는 한 제네바-2 회담에 참여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젠 사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란이 '제네바-1 합의안'의 완전한 이행을 명시적이고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조건에서 초청이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면서 "이란은 한 번도 공개적으로 이를 밝힌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무장관과 로랑 파비위스 프랑스 외무장관도 각각 성명을 내 이란이 회담 참석을 원한다면 과도정부 구성을 지지하는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반면,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반 총장의 초청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상황에 직접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세력을 모두 참가시키지 않는 것은 용서받을 수 없는 실수"라고 강조했다.

한편, 반 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을 비롯해 호주, 바레인, 벨기에, 그리스, 룩셈부르크, 멕시코, 네덜란드, 바티칸시국 등 9개국을 제네바-2 회담에 추가로 초청했다.

스위스 몽트뢰에서 열리는 제네바-2 회담에는 UN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등이 모여 2012년 1차 제네바 회담에서 합의한 과도정부 구성안을 이행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