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올 하반기 기업고용창출 기여도 공개

최종수정 2014.01.20 17:46 기사입력 2014.01.20 17: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정부가 올 하반기 중으로 기업의 매출액이나 영업이익 대비 고용창출 비중을 공개하기로 했다. 고용지수가 높은 기업에게는 세제·조달 등 인센티브를 지원할 방침이다.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은 20일 세종청사에서 '청년고용' 관련 기자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청년 고용 대책 추진 방향을 설명했다.

고용부가 올 하반기 발표를 목표로 추진하는 '기업고용창출지수'는 기업이 매출액이나 영업이익 등에 비해 고용을 얼마나 창출하고 있는지 비교, 평가할 수 있는 지수다. 고용부는 ▲고용규모지수 ▲고용증가율지수 ▲매출액고용지수 ▲영업이익고용지수 등 4가지 지표를 발표할 계획이다.

지수 산정 대상 기업은 상장기업 또는 1000명 이상 대규모 사업장을 중심으로 논의 중이다. 이들 기업은 20102년 기준 544곳으로 고용창출이 우수한 기업에는 세제·조달 등 인센티브를 확대하기로 했다.

방하남 장관은 "국내 43개 대기업 그룹이 매출이나 순익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전체의 80%를 넘고 있지만 고용규모는 임금근로자의 6.9%에 불과하다"며 도입 취지를 설명했다.
고용부는 이 외에도 지난해 39.7%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청년 고용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전방위적인 대책을 내놨다. 우선 고용부 내 청년취업지원과를 신설하고 인력을 확충하는 등 조직을 개편한다. 관계부처 합동으로 오는 2~3월 사이 청년 고용 관련 현장 실태조사와 국민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매월 청년 일자리 현장도 방문키로 했다.

기존에 운영해 온 청년 지원사업도 재정비한다. 중소기업 청년 인턴제도가 정규직 전환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방식이나 지원수준을 전면 조정할 계획이다. 고용보조금을 청년에게 직접 지급하거나 근무기간이 길어질수록 지원금이 많아지는 구조로 개편하는 등 단순한 고용보조금에서 탈피하겠다는 구상이다.

K-Move, 취업성공패키지, 중소기업 인턴제도 등 분절적으로 제공되고 있는 청년지원 사업들도 통·폐합 혹은 연계해 운영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일반고 비진학 청소년을 위한 직업교육 지원을 대폭 강화하고 일·학습 병행제도를 올해 1300개 기업, 1만명에게 실시할 계획이다. 실시기업에는 프로그램 개발비 등 최고 2400만원, 학생 1인당 61만원을 지급한다.

방 장관은 "올해는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줘야 한다"며 "정책을 통해 청년고용을 비롯해 고용률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