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용부, 전국 15만개 사업장 유해·위험 현황 조사

최종수정 2014.01.19 12:00 기사입력 2014.01.1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은 사업장 내 유해·위험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전국 15만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작업환경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고용부는 위험기계와 기구, 화학물질 취급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1993년부터 5년 마다 사업장 작업환경 실태를 조사해왔다.
올해는 지난 2009년 조사보다 조사대상을 50% 대폭 확대해 총 15만개 사업장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다. 5인 이상 제조업체는 12만7000개소, 5인 미만 제조업체는 1만3000개소, 비제조업체는 1만개소다. 제조업체 중 유해·위험물질을 보유하고 있거나 유기·무기 화학제품 제조업 등 고위험 업종에 대해서는 사업장 규모와 관계없이 전수조사를 할 계획이다.

조사결과는 직업병 예방 대책 등 근로자의 안전과 보건 증진을 위한 정책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조사결과는 향후 국가공식통계로 등록하고 환경부, 소방방재청 등 관계부처와 공유해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조사는 오는 3월1일부터 7개월 간 이뤄진다.
박종길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산업재해로부터 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근로자가 실제 일하는 사업장의 유해·위험 요인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이번에는 조사대상을 대폭 확대한 만큼 산업안전보건정책 수립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