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오석 "시간제 후 전일제 복귀 가능하도록 제도 개선"

최종수정 2014.01.17 07:59 기사입력 2014.01.16 18: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시간선택제 근로자의 전일제 복귀를 보장하기 위해 제도적 보완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광진구 여성능력개발원에서 여성,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시간제 근로자 보호법을 추진 중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 부총리는 "육아기 여성 근로자의 유연 근로를 위해 근로시간 단축권 이용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이후 전일제로의 복귀가 가능하도록 시간선택제 커리어를 가진 사람이 우선 채용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관련법 입법을 추진하고 있는 정현옥 고용노동부 차관은 "전일제로 일하다가 시간제로 가고 싶을 때 이를 청구할 수 있도록 하고 시간제로 넘어갔다가도 일정한 조건하에 원직 복귀 청구를 가능할 수 있는 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다"며 "빈자리가 생길 경우 기업이 시간선택제 근로자에게 우선 오퍼(제안)하도록 강제하는 방안도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