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화점 설 선물, '친환경'으로 포장

최종수정 2014.01.20 10:40 기사입력 2014.01.20 10:40

댓글쓰기

재활용 EPP용기·유리병 등 사용…쓰레기 배출도 줄여

백화점 설 선물, '친환경'으로 포장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백화점의 설 선물세트 포장이 한결 가벼워졌다. 과거 조금이라도 더 돋보이기 위해 장식됐던 리본 등 불필요한 포장이 확 줄어들었고 재생용지 등 친환경 소재의 패키지를 사용해 환경까지 고려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올 설 선물세트 포장 패키지에 친환경 메시지를 담아냈다. 친환경 소재의 포장지를 사용하고 각각의 선물을 담기 위한 포장을 간소화해 쓰레기 배출을 최대한 줄이고자 했다.

축산 선물세트의 경우 실용성을 강조한 밀폐형 아이스박스인 '발포 폴리프로필렌(EPP)'용기를 사용했다. EPP 용기는 충격 완화 특성을 지닌 외부 플라스틱(PP)과 가볍고 단열이 우수한 내부로 구성돼 이중 보냉 효과가 있고 재활용이 가능하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EPP 용기는 선물 수령 후 김치 용기로도 재활용 할 수 있다"며 "이번 설에는 상품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사용하는 보냉팩도 한우 사골을 얼려 친환경 포장을 극대화 했다"고 설명했다.

육류 외에 수산 선물세트는 스티로폼 대신 재생종이로 골을 만들어 제작한 박스를 사용한다. 종이로 만든 골이 공기층을 형성하면서 냉기를 보호하는 원리다. 농산 선물세트 역시 장식에 사용하는 리본과 띠지를 최소화했고, 스티로폼 소재의 상품 보호제 역시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로 대체했다.
황우연 롯데백화점 식품MD팀장은 "롯데백화점 선물세트 패키지는 포장을 최대한 간소화하고 재활용이 가능한 방법을 고안해 친환경적인 요소를 더했다"고 말했다.

친환경 포장 패키지는 자원을 절약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 외에 제품 각각의 기능성을 강조한 디자인도 소비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내는 데 큰 몫을 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올해부터 과일 선물세트에 띠지를 사용하지 않고 기존에 각 과일마다 붙이던 스티커도 붙이지 않기로 했다. 또한 기존에 2~3겹으로 채우던 과일보호용 충전재를 없애고 명인이 제작한 특산물에도 나무 재질 보관함을 사용해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특산물과 어울리는 나무 소재로 제품의 특성을 부각시키고 쓰레기 부담도 줄인 것이다.

신세계백화점은 2년 전 친환경 소재인 '에코폼'을 소재로 한 포장패키지를 도입한데 이어 지난해 설부터는 재활용이 가능한 포장패키지를 전면 도입했다.

과일에 부착하는 띠지를 없앤 것은 물론 기존 냉장육에 사용하던 쿨러백 포장패키지를 수삼 선물까지 확대 적용하고 견과와 곡물, 찬류 선물세트의 경우 기존 비닐 포장에서 유리병 포장으로 일부 교체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