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앞두고 해외 직구족 증가…'초콜릿' 등 인기

최종수정 2014.01.17 09:15 기사입력 2014.01.17 09:15

댓글쓰기

G마켓 '글로벌쇼핑' 구매건수 작년 대비 63% 증가

설 앞두고 해외 직구족 증가…'초콜릿' 등 인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설을 2주가량 앞두고 '해외 직구족'이 늘어나고 있다.

G마켓은 이달 10일부터 16일까지 '글로벌쇼핑' 코너를 통한 해외 상품 판매율이 전년(13/1/20~26) 대비 63%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품목별로는 바디용품 선물세트 매출이 15%, 샴푸·린스는 112% 증가했다. 해외 패션 및 잡화 구매도 늘어나 같은 기간 해외 브랜드 신발 매출은 299% 급증했다. 여성의류는 250%, 화장품 22%, 가방·지갑은 40% 늘어났다.

대표 명절 선물인 양말, 스타킹류는 240% 증가했고, 설빔을 위한 유아동 의류는 66% 늘어났다. 특히 1월 말 한파 소식에 장갑 구매도 633%나 증가했다.

설 선물로 빠질 수 없는 가공식품도 같은 기간 34% 증가했다. 이 중 초콜릿은 826% 급증했고, 과자·스낵류는 222% 늘며 전체 매출을 이끌었다.
정소미 G마켓 해외쇼핑팀장은 "지난해 말 블랙프라이데이, 박싱데이 등을 계기로 해외 직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이런 추세가 설 직전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생활용품을 비롯해, 의류, 잡화, 식품까지 전 품목에 걸쳐 판매율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외 직구 열풍에 따라 G마켓 '글로벌쇼핑' 코너에서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내달 2일까지 '클리어런스 세일(CLEARANCE SALE)'을 진행, 뷰티·패션·생활용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