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연기금 대체투자 확대…수익률은 저조

최종수정 2014.01.19 10:00 기사입력 2014.01.19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승종 기자] 글로벌 대형 연기금이 지난 10년간 대체투자 비중을 늘려온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률은 주식, 채권 등 기존 전통자산에 비해 저조했다.

19일 한국금융연구원에 따르면 미국 캘퍼스, 스웨덴 AP, 네덜란드 ABP 등 28개 글로벌 연기금의 지난 10년간(2003~2012년) 자산배분 비중을 살펴본 결과, 채권 비중은 35% 내외로 일정하게 유지됐다. 같은 기간 주식 비중은 57%에서 47%로 10%포인트가량 감소했고, 부동산 및 사모투자 등 대체투자는 7%에서 17%로 급증했다.
대체투자 중 실물자산, 사모투자 및 헤지펀드는 각각 8.2%, 8.6% 비중을 나타냈다.

김병덕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글로벌 연기금이 대체투자 비중을 늘린 건, 장기적으로 높은 투자수익률 달성, 다변화 효익, 운용매니저의 초과수익 등이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부동산 투자 동기를 묻는 질문에 이들 연기금은 '포트폴리오 다변화 효익(81%)'을 가장 많이 꼽았다. 사모투자 동기는 '위험대비 장기적 고 투자수익(85%)'이 1순위였다.
그러나 대체투자 비중은 늘어났지만 수익률은 부진했다. 투자자산별 벤치마크 대비 수익률을 살펴보니, 전통 자산은 미국 주식(-0.10%), 미국 이외 주식(0.68%), 채권(0.26%), 대체투자는 부동산(-0.40%), 헤지펀드(-0.69%), 사모투자(-0.40%) 등이었다.

대체투자 수익률이 부진한 이유는, 성과평가 기준이 되는 벤치마크 수익률을 정확히 설정하는 것이 어렵기 때문으로 보인다. 글로벌 연기금의 대체투자 벤치마크는 다양했는데, 사모투자는 '전통자산시장', 인프라는 '물가상승률' 등으로 하는 식이었다. 김 연구위원은 "정확한 성과평가를 위해서는 정확한 벤치마크 설정이 필요하다"며 "해당 연기금이 보유한 대체투자 포트폴리오 성격을 파악해 자체적으로 적절히 조정하거나 자체 개발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승종 기자 hanar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