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현수 "생애 첫 경기 준비하는 기분"

최종수정 2014.01.17 11:01 기사입력 2014.01.17 11:01

댓글쓰기

안현수

안현수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생애 첫 경기를 준비하는 기분.”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황제’ 안현수(29·러시아명 빅토르 안)의 심경이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17일(한국시간) 로이터통신에 “처음 출전한 올림픽 뒤 다시 정상에 도전할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었다”며 “다시 큰 무대에 서게 돼 짜릿하다. 가진 힘을 모두 쏟기 위해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현수는 2006 토리노대회 뒤 동계올림픽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남자 1000m, 1500m, 5000m 계주 등에서 3관왕을 이뤘으나 2008년 무릎 부상으로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2010 밴쿠버올림픽을 앞두고는 선수생활에 위기까지 맞았다. 대한빙상경기연맹과의 계속된 갈등에 소속팀마저 해체되는 불운을 겪었다.

명예 회복을 위해 그는 2011년 12월 러시아로 귀화, 새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까지 과정은 순탄하다. 러시아빙상연맹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전성기 못잖은 컨디션을 과시한다. 안현수는 “한국에서는 훈련에만 집중하기 어려웠다. 그럴만한 상황이 잦았다”며 “러시아는 다르다. 좋은 분위기에서 편하게 운동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토리노 동계올림픽 뒤 쇼트트랙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그에 맞게 전략을 바꿀 것”이라며 “상황에 맞는 기술 발휘로 승리를 챙길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