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감격시대' 조동혁, 폭력배에게서 주다영 '구출'

최종수정 2014.01.16 23:15 기사입력 2014.01.16 23:15

댓글쓰기

'감격시대' 조동혁, 폭력배에게서 주다영 '구출'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조동혁이 특유의 남성미를 발산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감격시대:투신의 탄생'(극본 채승대 김진수 이윤환, 연출 김정규 안중용)에서 신이치(조동혁)는 밀수거래를 하던 중 폭력배와 자리 싸움을 하던 데쿠치 가야(주다영)의 목숨을 구했다.
이날 신이치는 한국의 첫 발을 들여놓는 순간 먼저 데쿠치 가야를 찾아야 한다며 타를 타고 이동했다.

이어 폭력에 시달리던 데쿠치 가야에게 다가선 뒤 폭력배들을 상대로 "도망쳐라 그러면 죽진 않는다"고 말하며 카리스마를 내뿜었다.

폭력배들을 단숨에 제압한 신이치는 데구치 가야의 국화문양 목걸이를 살펴보며 "도망치고 싶었을 거다. 몸이 안 움직였겠지 그게 공포다. 살아야 복수도 할 수 있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고 발길을 돌렸다.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qkdrbgus@stoo.com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