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鄭 총리 "축산업 체질 개선 시급하다"

최종수정 2014.01.16 11:30 기사입력 2014.01.16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정홍원 국무총리는 16일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축산업은 국민의 주요 영양공급원이자 농림업 생산액의 35%를 차지하는 우리경제의 주요산업"이라며 "가축분뇨 등 환경오염과 시장개방은 물론 소비수요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축산업의 기본체질 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사료 가격표시제 도입과 작물 확대, 약품관리 강화 등 사료와 축산자재의 안정적 공급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라며 "관계부처는 축산업이 지속가능한 친환경 산업으로 발전하고 축산농가 소득안정과 경쟁력을 갖추도록 대책추진에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는 불량 LP가스용기 유통 근절대책도 논의됐다. 정 총리는 "LP가스용기의 제조에서 사용과 폐기에 이르기까지 전 단계에 걸쳐 불법요인을 차단하고 안전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시한 뒤 "제조기준을 국제수준으로 강화하고 주기적인 정밀검사와 이력관리시스템 도입 등 제조업체와 충전·판매소에 대한 점검과 관리를 대폭 강화하라"고 말했다.

도로명 주소 전면사용과 관련해 정 총리는 "도로명 주소는 위치와 목적지를 쉽게 알 수 있고 국민편의가 증진되며 물류비가 크게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전면사용 초기에 따른 일부 혼란과 불편이 남아 있는데 안행부와 관계부처는 이번 설 명절에 쇼핑과 물류·배송이 원활하도록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덧붙였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