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짝' 여자 3호 이색 직업…'도슨트란?'

최종수정 2014.01.16 10:59 기사입력 2014.01.16 10:59

댓글쓰기

▲여자 3호 도슨트.(출처: SBS '짝' 캡처)

▲여자 3호 도슨트.(출처: SBS '짝'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SBS '짝'에 출연한 여자 3호의 직업에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15일 방송된 '짝'에 출연한 여자3호는 이날 본인을 도슨트 겸 큐레이터로 일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도슨트란 '가르치다'라는 뜻의 라틴어 'docere'에서 유래했다. 도슨트는 박물관이나 미술관 등에서 관람객들에게 전시물을 설명하는 안내인을 일컫는다. 반면 큐레이터는 박물관이나 미술관에서 관람객을 위해 전시를 기획하고 작품을 수집·관리하는 일을 한다.

차이점이 있다면 큐레이터는 석사 이상의 학력을 요구하는 것에 비해 도슨트는 시립미술관에서 시행하는 도슨트 교육 과정만 이수하면 도슨트로 일할 수 있다.

도슨트에 대해 네티즌들은 "도슨트, 큐레이터랑 확연히 다르구나", "도슨트라는 직업을 처음 들었다", "도슨트, 흥미로운 직업인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