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전한 짝퉁 천국?…서울시, 400억대 위조상품 판매 적발

최종수정 2014.01.07 11:15 기사입력 2014.01.07 11:15

댓글쓰기

서울시, 지난해 위조상품 단속으로 7만2747점 압수…총 393억4900만원 규모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서울시가 동대문·명동관광특구와 이태원·남대문시장·홍대입구 등에 대한 단속을 벌여 싯가 400억원대에 달하는 '짝퉁' 판매를 적발하고, 위조품 판매에 관련된 피의자 165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공무원과 전문감시원 등으로 구성된 위조상품 단속반을 운영해 총 382건을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압수된 물품은 7만2747점이며, 정품 시가 393억4900만원에 달하는 규모다.
적발된 물품에 도용된 브랜드는 121개로 샤넬과 루이비통을 위조한 상품이 각각 20.5%를 차지해 가장 높았다. 구찌(6.3%), 폴로(5.9%), 캘빈클라인(4.7%) 등이 뒤를 이었다.

품목별로는 의류가 1만7000점(23.4%)으로 가장 많았고 양말(16.9%), 귀금속(11.1%), 모자(8.9%) 등의 비중이 높았다.

▲ 서울시 단속에 적발된 짝퉁 물품들

▲ 서울시 단속에 적발된 짝퉁 물품들


단속 초기에는 가방과 지갑 위주로 많이 적발됐지만 10월부터는 아웃도어의 거래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다.
시는 위조상품을 구매가 중·저가 브랜드 및 관련 상인들의 매출저하로 이어질 수 있고, 일부 상품에서는 발암물질 성분도 검출되고 있어 구매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최동윤 서울시 경제진흥실장은 "위조 상품을 제조하거나 판매하는 것은 범죄행위로 왜곡된 소비풍조를 조장하고 대외적인 통상마찰을 불러오게 될 뿐 아니라 도시이미지를 저해하는 행위"라며 "지속적인 단속을 통해 공정한 상거래 질서를 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