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짝 2호 여자, 대성통곡한 사연은?

최종수정 2014.01.09 11:08 기사입력 2014.01.09 11:08

댓글쓰기

(출처: SBS '짝' 캡처)

(출처: SBS '짝'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짝 2호 여자가 남자 7호가 던진 한마디에 폭풍 눈물을 흘렸다.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짝'에서는 털털하고 귀여운 매력으로 주목받았던 여자 2호가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전파를 타 눈길을 끌었다. 자신에게 마음이 있다고 생각했던 남자 7호의 말 때문이었다.
남자 7호는 여자 2호에게 "귀여운 동생 같다. 그래서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에 여자 2호는 "7호님이 나에게 마음이 있는줄 알았다"면서 "다정하게 대해줘서 오해를 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여자 2호는 인터뷰 도중 "나 집에 가고 싶다. 내가 오늘 뭐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뭔가 서운한 것 같다"며 "난 날 좋아해주길 바랐던 것 같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날 좋아하면 좋지 않냐. 근데 그 그림이 계속 안 되고 있다"고 털어놨다.

짝 여자 2호의 눈물을 본 네티즌들은 "짝 여자 2호, 여자는 성격 좋고 털털이고 뭐고 여성스럽고 여우같은 게 짱임", "여자 2호 매력 있는데 남자들은 왜 진가를 모를까", "짝 여자 2호, 저런 여자가 진짜 사랑에 빠지면 얼마나 귀엽고 사랑스러워지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