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푸드, 식품제조 영역 확장..중장기 긍정적"

최종수정 2014.01.16 07:48 기사입력 2014.01.16 07: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KTB투자증권은 16일 신세계푸드 에 대해 간편가정식(HMR) 브랜드 론칭으로 식품제조 영역 확장을 의미한다고 판단했다. 투자의견 보류와 목표가 10만원은 그대로 유지했다.

김민정 KTB증권 연구원은 "신세계푸드가 130여종의 카테고리별 간편가정식 제품 개발을 완료하고 이달부터 대형마트, 슈퍼마켓, 편의점, 온라인몰 등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출시한다"면서 "이번 론칭은 자체 유통망 뿐 아니라 타 유통업체를 통해서도 판매하기로 해 의미있는 이벤트"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이벤트는 단기적으로는 미미하지만 중장기적으로 상당히 큰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면서 "비즈니스 구조 확장과 계열사 유통망 확장, 매출 확대시 1차 완공한 음성공장 활용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즉 가동율 증가로 고정비가 절감되고 수익률이 개선될 수 있다는 얘기다.

김 연구원은 "유통업체들의 자체 브랜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HMR 브랜드 도입은 중장기적으로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