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제윤 "개인정보 유출시 CEO 물러난다는 각오해야"

최종수정 2014.01.14 15:20 기사입력 2014.01.14 15:20

댓글쓰기

신제윤 "개인정보 유출시 CEO 물러난다는 각오해야"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신제윤 금융위원장(사진)은 14일 금융권 최고경영자(CEO)들을 소집, "개인정보보호 관련 사고 발생시 자리에서 물러난다는 각오를 하고 임해 달라"고 강조했다.

신 위원장은 이날 '금융회사 고객정보 유출 관련 긴급간담회'를 열고 "개인정보보호의 중요성을 여러 번 강조했음에도 불구하고 사고가 거듭 발생하고 있다"며 "여기 계신 최고경영자분들의 관심과 열의가 미흡했었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올 한 해 금융이 고민할 화두로 '금융에 대한 신뢰'를 제시한 마당에 이러한 사건이 벌어져 국민들과 피해자들에게 송구스런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최근 사건에 대한 수사결과에 따라 금융당국 차원에서도 법상 허용 가능한 최고한도의 행정제재 부과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신 위원장은 또 "관련기관들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유출된 정보관련 피해를 최소화하고, 향후 유사사례의 재발을 막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며 "사전방지 노력과 함께 시스템적으로도 근본적, 구체적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의 재산을 관리하는 금융회사에게 있어 고객들로부터의 신뢰란 생명과도 같다"며 "개인정보유출 관련해서 안이하게 생각하지 마시고 앞으로 절대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개인정보보호관련 이중, 삼중의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을 비롯해 4대 금융지주사 회장, 각 금융협회장, 은행·보험·카드·증권업계의 주요회사 CEO 등이 참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