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텍, 中 대형 유통업체와 계약 잇달아

최종수정 2014.01.14 13:58 기사입력 2014.01.14 13: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의료기기 전문회사 바텍 이 중국 의료영상장비 1위 유통회사인 캉다와 2년간 273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급성장하는 중국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4일 바텍은 중국 의료영상장비 유통회사인 캉다(Kangda Medical Equipment Co., Ltd.)와 2년간 273억원 규모의 치과용 CT 장비인 임플라그라피(Implagrahpy)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앞서 지난 10일에는 다른 대형 유통업체인 화강과 사원에 팍스유니쓰리디(PaX-Uni3D) 제품을 1년간 50억원 규모로 공급하는 계약도 체결했다.

바텍에 따르면 최근 중국은 소득증가로 임플란트와 같은 고가의 시술환자가 증가하면서 CT 등 고사양 디지털 검사장비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오세홍 사장은 “이번 계약은 지난해 중국 매출규모의 2배를 넘는 규모”라며 “법인 중심 영업에서 전국 규모의 현지 대형 유통업체를 통한 공급으로 유통구조를 전환해 시장지배력을 강화했다는 점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바텍의 중국 매출은 100억원 규모다.
한편, 바텍은 중국시장 선점을 위해 유통구조를 바꾸는 한편, 가격경쟁력 제고를 위한 현지 부품조달 및 현지생산을 준비 중이다. 상해에 생산기지를 확보하고 신제품 팍스아이(PaX-i)의 현지생산 준비를 완료했다. 1분기 내 인증이 완료되면 본격적으로 판매를 개시할 계획이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