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라우드 품질평가 시스템' 1월부터 시범운영 개시

최종수정 2014.01.14 12:00 기사입력 2014.01.14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국내 클라우드 서비스의 품질개선을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 품질평가 시스템'이 이달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평가결과를 통해 자신에게 알맞은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4일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확산을 위해 사용자에게 클라우드 서비스의 품질 정보를 제공하는 평가 시스템을 개발하고, 전용 홈페이지(www.cloud-qos.or.kr)를 통해 1월부터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2시에 '품질평가시스템 개통식'을 개최하고 업계 관계자와 일반인을 대상으로 평가시스템 경과보고 및 시연회를 갖는다.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한국클라우드서비스 협회가 개발한 클라우드 품질평가 서비스는 국내외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의 자발적 품질개선을 유도하고 이용자가 자신에게 알맞은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품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특히 측정항목(CPU, 메모리 등 16개) 및 측정방법, 평가시스템은 국내 산·학·연 등 클라우드 전문가의 자문 아래 국내 기술로 개발해 사용자 요구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확장 가능한 시스템 구조를 갖췄다. 국내에서는 KT(올레 유클라우드 비즈), SK텔레콤(T클라우드비즈), LG유플러스(클라우드N), 호스트웨이, 이노그리드의 5개 업체, 해외에서는 아마존 AWS와 랙스페이스(Rackspace)의 2개가 평가 대상이다.

미래부는 15일 열리는 품질평가시스템 개통식에 이어 업계 간담회를 개최해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심의·의결된 '클라우드 산업육성 계획'을 발표하고, 공공부분의 민간 클라우드 이용확산, 클라우드 서비스 품질향상 지원방안, 클라우드 서비스 인증제 개선 및 활성화 계획 등에 대한 업계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김정삼 미래부 인터넷신산업팀장은 "올해 시범운영을 통해 품질평가 서비스의 기능을 강화하고, 신규 서비스를 추가하는 등 평가시스템을 고도화하는 한편 클라우드 서비스의 품질향상을 위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클라우드 기업의 경쟁력 및 사용자 선택권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 서류상으로만 평가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는 '클라우드 품질인증제도'와 연계해 개선·보완하고, 향후 '클라우드 컴퓨팅 발전법'이 제정되면 공공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사용에 필요한 안전성 검증에 활용할 방안을 마련해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의 신뢰도 향상과 산업 활성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