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IA타이거즈, 2014시즌 연봉계약 45명중 44명 완료

최종수정 2014.01.13 16:37 기사입력 2014.01.13 16: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KIA타이거즈가 13일 2014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45명중에 44명과 재계약(계약율 97.8%)을 마쳤다.

재계약 대상자는 보류선수 49명 중에 FA계약 체결자인 유동훈, 김원섭, 김주찬, 이대형 등 4명을 제외한 총 45명이다.

먼저 투수 김진우는 지난 시즌 1억1000만원에서 1억3000만원으로 18.2% 인상됐으며, 양현종은 9000만원에서 1억2000만원으로 33.3% 인상됐다.

이와 함께 임준섭은 지난 시즌 2천500만원에서 3천500만원이 인상된 6000만원(인상률 140%)에 재계약했고, 투수 박경태도 4천600만원에서 6천500만원으로 41.3% 인상됐다.

내야수 김주형은 지난 시즌 3천500만원에서 2천600만원 인상된 6천100만원(인상률74.3%)에 도장을 찍었다.
외야수 나지완은 지난 시즌 1억5000만원에서 33.3% 인상된 2억원에 재계약했고, 신종길은 4천500만원에서 5천500만원 오른(인상률 122.2%) 1억원에 사인했다.

반면 지난 시즌 3억5000만원을 받았던 투수 서재응과 4억8000만원을 받았던 송은범은 각각 42.9%, 37.5% 삭감된 2억원과 3억원에 재계약했고, 포수 김상훈과 차일목은 8000만원 삭감된 9000만원과 2000만원 삭감된 80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내야수 박기남도 1000만원 삭감된 9000만원에 재계약을 마쳤다.

한편 이날 현재 미계약자는 내야수 최희섭 1명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