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IA타이거즈, V11 달성 위해 담금질 나섰다

최종수정 2014.01.03 14:21 기사입력 2014.01.03 14: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KIA타이거즈가 2014시즌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간다.

선수단은 먼저 오는 7일부터 8일까지 양일간 충남 현대서산농장에서 ‘2014시즌 V11 달성 기원 선수단-프런트 워크숍’을 개최한다.
워크숍에는 선동열 감독 등 코칭스태프와 선수단, 그리고 허영택 단장 등 프런트가 참석해 승부 마인드 함양과 소통 및 화합을 위한 다양한 교육을 비롯해 분야와 위치에 따른 업무와 각오 등을 논의하며 2014시즌 우승을 위한 다짐 할 예정이다.

스프링캠프는 15일부터 투·포수조와 야수조가 각각 괌(파세오 구장)과 오키나와(킨 구장)로 나뉘어져 체력 및 기술 훈련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후 선수단은 투·포수조가 2월 5일께 일본 오키나와로 합류해 본격적인 팀 전술 훈련과 연습경기 등을 병행 한 후 3월초 귀국할 예정이다.
한편 스프링캠프 참가 명단은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