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음 사내벤처 첫 분사···카닥, 자동차 수리시장 진출

최종수정 2014.01.13 10:40 기사입력 2014.01.13 10: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카카오 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은 사내 벤처인 자동차 외장수리 견적 비교 서비스 카닥(대표 이준노)을 분사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카닥은 자동차의 파손 부위를 사진으로 찍어 모바일 앱(애플리케이션)에 올리면 입점한 수리 업체들로부터 실시간으로 견적을 받을 수 있는 자동차 외장수리 견적 비교 서비스다. 다음 벤처조직인 넥스트인큐베이션스튜디오(NIS)가 선보인 첫 번째 프로젝트로 2012년 11월 사내 공모전에서 선정된 후 지난해 3월 정식 출시됐다.

카닥은 출시 이후 시장 테스트, 각 분야 전문가 그룹의 분석, 교육 프로그램 등 다음 NIS의 육성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으며, 수입차 운전자 중심으로 이용이 증가하는 등 시장성도 검증을 받아 분사를 결정하게 됐다.

출시 이후 이용자들의 월간 견적요청수는 3000건을 넘었으며, 누적 견적요청수는 약 2만건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수입차 운전자들에게 꾸준히 인기를 끌며 수입차 운전자 약 12만명이 카닥을 설치해 국내 등록된 수입차 약 82만대(2013년 6월 국토교통부 기준)의 운전자 중 약 15%가 카닥을 이용하고 있다.

남재관 NIS 총괄 다음커뮤니케이션 부사장은 “카닥은 사내벤처가 분사를 하는 첫 사례”라며, “앞으로도 벤처 육성을 통해 사내 직원들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건강한 스타트업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