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구호 외치는 동양사태 피해자

최종수정 2014.01.09 14:32 기사입력 2014.01.09 14:32

댓글쓰기

[포토]구호 외치는 동양사태 피해자

[아시아경제 윤동주 기자] 동양사태의 피해자들이 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이혜경 동양 부회장, 현재현 회장의 장남 현승담 전 동양네트웍스 대표이사 등에 대한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동양피해자들은 "이혜경 씨는 2007년 말부터 동양의 부회장으로 경영에 참여, 실질적으로 동양그룹을 지배했으며, 이번 사기범죄의 최총 수혜자가 이 부회장"이라고 주장했다.


윤동주 기자 doso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