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공기업 色찾기 분주

최종수정 2014.01.09 10:59 기사입력 2014.01.09 10:59

댓글쓰기

개혁바람속 커지는 위기의식…전문성으로 승부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공기업 개혁'의 분위기 속에서 금융공기업들의 위기의식도 커지고 있다. 업무 영역이 타 공기업과 중복되거나 두드러지지 않을 경우엔 구조조정도 불가피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각 공기업들은 그들 고유의 색깔 찾기에 몰두하고 있다. 각 공기업의 정체성 측면에서 핵심적인 업무에 대해선 계속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9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지난 정부에서부터 주력해 온 '서민금융' 업무를 유지하기 위해 당국과 논의하고 있다.
현재 금융당국은 캠코와 신용회복위원회 등이 참여한 서민금융 총괄기구 설립을 준비 중이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현재 캠코가 맡고 있는 국민행복기금 운영권 이관을 놓고 의견이 충돌하고 있다. 국민행복기금 위탁 운영 업무는 캠코의 대표적인 서민금융 업무 중 하나다.

이처럼 캠코가 서민금융 업무를 유지하고자 하는 데에는 올해 11월 말에 캠코가 부산으로 이전할 예정으로 있기 때문이다. 부산으로 이전되기까지 하는 상황에서 서민금융 업무까지 이관되면, 캠코의 존재감이 줄어들 수 있다. 11월 말 현재 캠코에서 서민금융업무를 담당하는 인원은 약 220명으로, 전체 인원(911명)의 24%에 달한다.

지난 정부에서 저축은행 사태 해결에 주력했던 예금보험공사 역시 예보만의 색깔을 찾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부실 저축은행 정리가 마무리 돼 가는 상황에서 저축은행 외의 예보 본연의 업무를 찾아야 하기 때문이다. 예보는 지난달 저축은행 관련 부서는 축소하되 공적자금 회수 부문은 조직을 키워 강화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 외에 예보는 독자적으로 주어진 금융회사 검사권 등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
산은과의 통합 위기에 놓인 정책금융공사도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이동춘 정금공 부사장은 최근 "지난해는 정책금융 재편 논의로 힘든 한 해였지만, 임직원들이 본연의 업무에 매진했다"며 "지난해 자금공급 목표(12조2000억원)를 훨씬 초과한 총 14조2000억원의 자금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금융공기업의 올해 예산을 5% 삭감했다. 캠코의 예산은 지난해 2250억원에서 2040억원, 예보는 1120억원에서 1070억원, 정금공의 예산은 1103억원에서 973억원으로 각각 삭감됐다.

한 금융공기업 관계자는 "복리후생비나 예산이 삭감되는 것도 문제지만, 앞으로 정부가 중복된 업무영역은 과감히 쳐낼 것으로 예상돼 긴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금융공기업 관계자는 "기존 금융공기업도 거대화되고 있어 문제인데, 현 상황에서 서민금융총괄기구나 금융소비자보호원 등을 추가로 설립하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기존 기구를 효율적으로 운영하도록 계획을 짜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