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골프토픽] 우즈 "1조4000억원을 벌었다고?"

최종수정 2014.01.08 10:23 기사입력 2014.01.08 10:23

타이거 우즈.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지금까지 무려 13억2000만 달러(1조4000억원)를 벌어 들였다는데….

미국의 골프전문지 골프다이제스트는 8일(한국시간) 2월호를 통해 우즈가 지난해 8310만 달러(888억원)의 수입을 올려 골프선수 가운데 소득랭킹 1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등 전 세계 프로무대에서 상금과 초청료로 1210만 달러, 나이키 등 스폰서들로부터 7100만 달러를 받았다.
지난해까지 총 수입은 13억1627만 달러였다. 상금과 초청료가 1억5522만 달러, 스폰서 수입이 11억6105만 달러다.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2009년 스포츠스타 가운데 처음 10억 달러를 돌파한 우즈가 40세가 되면 15억 달러(1조6000억원)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필 미켈슨(미국)이 2위(5200만 달러), 은퇴한 아놀드 파머와 잭 니클라우스(이상 미국)가 각각 3위(4000만 달러)와 4위(2600만 달러)를 차지했다. 코스설계와 의류, 와인 라이센스 등 비지니스가 주 수입원이 됐다. 지난해 미국과 유럽에서 양대 리그 플레이오프를 모두 제패한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이 5위(21440만 달러)다. 최경주(44ㆍSK텔레콤)는 성적 부진으로 코스에서는 128만 달러를 버는데 그쳤지만 코스 밖에서 650만 달러를 챙겨 28위(778만 달러)에 올랐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