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국 국유기업 혁신의 모델은 싱가포르 테마섹?

최종수정 2014.01.06 08:15 기사입력 2014.01.04 09: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중국 정부가 국유기업의 대대적인 민영화는 예고하지 않았지만 싱가포르식 개혁이 대대적인 민영화와 비슷한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중국 국유기업의 수익성을 높이고 부채를 줄이는 방향으로 개혁이 예고된 가운데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국유기업 개혁의 모범 답안으로 싱가포르의 테마섹 홀딩스가 떠오르고 있다고 최근 소개했다.
싱가포르는 안정적이고도 빠르게 경제성장을 일궈낸 덕에 '개혁파' 중국 정치인들이 자주 찾는 곳이다. 덩샤오핑(鄧小平)이 1978년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혁·개방으로 돌아섰을 때도 싱가포르 방문에서 영감을 얻었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11월에 열린 중국공산당 제18기 중앙위원회 3차 전체회의(3중전회)에서 국유기업 혁신의 일환으로 국유자본투자회사 도입을 적극 지지했다. 전문가들은 국유자본투자회사가 기업의 구조조정을 이끌고 기업 인수합병(M&A) 같은 투자은행 업무도 병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싱가포르가 정부 지분 20% 이상인 기업, 다시 말해 정부 출자회사(GLC)를 관리하기 위해 1974년 만든 지주회사 테마섹과 유사한 형태다.
테마섹은 1974년 재무부로부터 싱가포르텔레콤, 싱가포르항공, 항만 운영사 PSA, 금융그룹 DBS 등 35개 대형 공기업을 넘겨받아 관리·감독하고 있다. 싱가포르의 공기업 관리체계는 테마섹의 탄생으로 '정부에 의한 직접 지배방식'에서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된 셈이다.

테마섹의 운영원칙은 간단하다. 보유 자산 가치가 장기적으로 꾸준히 늘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다. 싱가포르 정부는 테마섹이 이익극대화라는 목표 아래 전문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이사회와 경영진의 자율권을 보장하고 있다. 투자결정에 대해서도 간섭하지 않는다.

그 결과 테마섹은 유연하고 활발한 투자역량을 갖출 수 있게 됐다. 출범한 지 40년 된 테마섹의 보유 자산 가치는 지난해 3월 기준 전년 동월 대비 8.6% 증가한 2150억싱가포르달러(약 182조4189억원)로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물론 테마섹이라는 모델이 중국 국유기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만능열쇠는 아니다. 크리스토퍼 볼딩 베이징대학 HSBC 경영대학원 교수는 "싱가포르의 GLC 가운데 스스로 글로벌 브랜드로 성공한 것이라곤 싱가포르항공과 DBS 정도"라고 말했다. 싱가포르의 GLC가 'A' 성적을 받고 있다고 평하는 전문가는 드물다.

그러나 이코노미스트는 테마섹의 GLC가 삼성·LG 같은 거대 민간 기업들만큼 성공할 수 없다손 치더라도 적어도 중국 국유기업처럼 낮은 수익과 높은 부채의 늪에 빠지진 않았다는 데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M K 탕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는 "중국 국유기업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총자산수익률(ROA)이 일반 기업보다 6.5%포인트 뒤진다"고 지적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