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레용팝 해명…소속사 "악의적인 짜맞추기"

최종수정 2014.01.03 14:17 기사입력 2014.01.03 08:59

댓글쓰기

크레용팝 해명…소속사 "악의적인 짜맞추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일베 논란이 또 다시 불거진 것에 대해 크레용팝 소속사 측이 "악의적인 짜맞추기"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달 31일 방송된 MBC '가요대제전'에 출연한 크레용팝 멤버 엘린이 극우 성향의 사이트 일간베스트(이하 일베)를 상징하는 모양의 손동작을 인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글쓴이는 웨이가 인터뷰를 하던 도중 또 다른 멤버인 엘린이 손가락 브이를 그리다 새끼손가락을 펼치며 약지와 엄지를 맞댔는데 이것이 흔히 '일베'를 인증할 때 사용하는 손모양과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크레용팝 소속사 크롬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2일 한 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해당 사인은 각 멤버들이 가지고 있는 핸드사인 중 하나로, 엘린은 대문자 E를 상징하는 손동작을 한 것이다. 비슷한 의미로 초아는 C, 웨이는 W 등의 핸드사인이 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핸드사인을 놓고 일베를 언급하는 것은 악의적인 짜맞추기가 아닐 수 없다"며 "대응할 가치도 없는 논란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크레용팝은 한 멤버가 본인의 트위터를 통해 '노무노무(너무너무)'라는 표현을 쓰면서 '일베'논란에 휩싸였다. 이 외에도 '쩔뚝이', '멋지노' 등 일베사이트에서 주로 사용되는 단어 사용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이에 대해 당시 황현창 소속사 대표는 일베 논란에 대해 일일이 해명하면서 "그동안 많은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점 죄송합니다"라는 공식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크레용팝 해명 소식을 전해들은 네티즌들은 "엘린 일베 손동작? 크레용팝 해명. 크레용팝이 안고 가야 할 꼬리표", "크레용팝 해명, 또 다시 마녀사냥식 일베논란에 휩싸여 안타깝다", "크레용팝 해명, 얼마나 많은 논란을 만들고 있는지…몇번째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