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美에 KADIZ 입장 설명 "합리적 노력 기울일 것"

최종수정 2013.12.08 14:45 기사입력 2013.12.06 16: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박근혜 대통령은 6일 청와대에서 조셉 바이든 미국 부통령을 만나 중국의 일방적 방공식별구역(CADIZ) 선포에 대한 대응책으로서 우리 정부의 입장에 대해 설명했다고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이날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박 대통령은 한국의 방공식별구역(KADIZ)과 관련해 국제 규범과 관행을 염두에 둔 합리적인 노력을 설명했고, 바이든 부통령은 한국의 노력을 평가했다고 윤 장관은 설명했다. 양 측은 이 문제에 대해 긴밀한 협의를 계속하기로 했다. 윤 장관은 "가까운 시일 내 (국방부를 통해)공식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8일 이어도 등이 포함된 새로운 KADIZ를 설정,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상태다.

한편 중국의 CADIZ 선포에 따른 일본과의 갈등, 일본 집단자위권 문제, 북핵 및 북한 지도부 변화 등 동북아 정세가 요동치고 있는 것과 관련, 박 대통령과 바이든 부통령은 "역내 국가들 간 협력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한일 양국은 각각 미국의 중요한 동맹국"이라며 "한일 관계의 장애 요소들이 조속히 해소돼 원만한 관계진전을 이루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일본이 중요한 협력 동반자가 돼야 한다"며 "양국이 신뢰를 바탕으로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중국과의 관계에 대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지속 발전시켜 양국 국민의 복지에는 물론, 역내 평화와 발전에도 기여하고자 한다"고 언급했다고 윤 장관은 전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