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 아카데미, '업사이클링' 강좌 열어

최종수정 2013.11.06 06:00 기사입력 2013.11.06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신세계백화점이 업사이클링을 테마로 한 강좌를 전점 아카데미에서 진행한다.

업사이클링이란 기존에 버려진 제품을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을 가미함으로써 더 높은 가치를 지닌 제품으로 만드는 것을 말한다. 업사이클링 강좌는 패션의류, 생활소품, 쿠킹클래스 등 다양한 주제로 점포별 10~15개가량 운영된다.
먼저 신세계본점에서는 업사이클링 전문업체인 '세이지 디자인'의 김지연 대표를 초청해 홈인테리어 강좌를 펼친다. 세이지 디자인은 2010년부터 시작된 브랜드로 오래된 그릇을 이용한 캔들, 폐자재로 만든 시계와 의자, 자투리천으로 만든 쿠션, 인형 등을 판매하고 있다. 이번 아카데미에서는 낡은 커피잔으로 캔들 만들기, 자투리천, 폐자재 등을 활용한 크리스마스 리스 만들기 등의 강의를 펼칠 예정이다.

강남점에서는 버려지는 재고를 활용해 새롭게 디자인하는 의류 브랜드인 래코드(RE;CODE) 박선주, 김수진 디자이너를 초청해 유행이 지난 헌 옷을 활용한 앞치마 만들기 강좌를 펼친다.

영등포점에서는 가정요리 전문가를 통해 양념치킨으로 치킨 씬 피자 만들기, 분식집 튀김으로 샐러드 만들기 등 남은 음식을 더 맛있는 요리로 재탄생시키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
경기점에서는 새미의 데코앤하우스 블로그를 운영하는 강경진 파워블로거와 함께 주위에 있는 재료를 활용한 리폼 노하우를 배우는 강의를 준비했다. 서류 봉투를 활용해 조화를 만들거나, 페인트 공캔으로 만드는 빈티지한 수납함, 빈티지한 액자 리폼 방법 등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재료를 활용한 인테리어법을 배울 수 있다.

신세계 아카데미 겨울학기는 다음달 7일까지 인터넷 및 아카데미 현장 데스크에서 접수 신청 받는다.

길신현 신세계백화점 문화팀장은 "친환경적 소비에 대한 관심은 많지만 방법을 몰라 실천하지 못하는 고객이 많은 것을 보고, 업사이클링 강좌를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트렌드를 반영한 강의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