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美의회 상하원 합동연설 확정

최종수정 2013.04.23 20:00 기사입력 2013.04.23 2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박근혜 대통령이 다음달 미국을 방문해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한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미국 워싱턴 방문기간 중인 내달 8일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번 연설은 존 베이너 미 하원의장의 초청으로 이루어졌다.

청와대는 "60주년을 맞는 한·미 동맹관계의 중요성과 한국 및 동북아 지역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서 박 대통령의 방미가 갖는 중요성을 감안해 미 의회 연설을 초청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연설에서 한·미 동맹 60년을 평가하고 한국의 발전상을 소개하는 한편 북한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협력에 대한 구상, 한·미 동맹의 발전 방향, 지역 및 세계 문제 등에 대한 비전을 밝힐 예정이다.

이번 박 대통령의 연설은 2011년 10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을 한 지 1년 6개월여만의 일로, 같은 나라 정상이 연이어 미 의회에서 연설하는 사례는 매우 특별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1874년 이래 140여 년 동안 112차례 외국 정상 및 고위인사의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이 있었으며, 이번 박 대통령의 연설은 1954년 고 이승만 전 대통령, 1989년 노태우 전 대통령, 1995년 김영삼 전 대통령, 1998년 고 김대중 전 대통령, 2011년 이명박 전 대통령에 이어 우리나라 대통령으로 여섯 번째다.


신범수 기자 answ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