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3 디트로이트 모터쇼]제로백 3.7초.. '뉴 아우디 RS7'

최종수정 2013.01.15 13:15 기사입력 2013.01.15 13:15

댓글쓰기

[2013 디트로이트 모터쇼]제로백 3.7초.. '뉴 아우디 RS7'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아우디는 2013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다이내믹한 성능과 아름다운 디자인의 뉴 RS 7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RS 모델 라인업 확대에 나섰다.

아우디의 ‘RS’는 ‘Racing Sport’의 약자로 아우디 모델 중에서도 수퍼카 수준의 초고성능 모델에 붙여지는 이름이다.

준대형 5-도어 쿠페인 뉴 아우디 RS 7은 실린더 온 디맨드(COD) 기술이 적용된 4.0 TFSI 트윈터보 엔진이 탑재되었으며 최대출력 560마력, 최대토크 71.4kg.m(700Nm), 제로백 3.9초, 최고 속도는 250km/h로 제한되며 다이내믹 패키지 플러스 옵션을 추가하면 최고 305km/h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탁월한 성능에도 연비는 10.2km/l(독일기준)로 높은 효율성을 자랑한다.

심미안적 디자인과 혁신적인 기술, 다이내믹한 성능을 모두 갖춘 뉴 RS 7은 8단 팁트로닉 자동변속기, 풀타임 4륜구동 콰트로, 토크벡터링 기술 등이 적용되어 더욱 다이내믹한 드라이빙을 가능하게 한다.

아우디는 또한 다이내믹 SUV의 고성능 버전인 뉴 SQ5 3.0 TFSI도 공개했다.
뉴 아우디 SQ5 3.0 TFSI는 최고출력 354마력, 최대토크 47.9kg.m의 3.0 리터 TFSI 수퍼차저 엔진이 탑재되었으며 제로백 5.3초, 최고 속도 250km/h(제한 속도)의 성능을 제공한다. 연비는 11.7km/l(독일기준)로 우수한 효율성을 제공한다. 8단 팁트로닉 자동변속기, 풀타임 4륜구동 콰트로, 토크벡터링 기술 등이 적용되었다.

아우디 S 모델은 ‘최고의 성능(Sovereign Performance)’을 의미하며 A4, A5, A6, A7, A8, TT, Q5 등 아우디의 기본 모델의 컨셉에 더욱 강력한 성능과 역동성을 부여해 일상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한 고성능 모델이다.


임철영 기자 cyl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