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013 유망주] 노승열 "PGA 우승 준비 끝~"

최종수정 2013.01.11 10:19 기사입력 2013.01.11 10:19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모든 준비가 끝났다."

'아이돌스타' 노승열(22ㆍ나이키ㆍ사진)의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년 차가 시작됐다. 목표는 당연히 최경주(43ㆍSK텔레콤)와 양용은(41ㆍKB금융그룹)에 이은 세 번째 한국인 PGA투어 챔프다. 2011년 퀄리파잉(Q)스쿨을 통해 지난해 처녀 입성했지만 처음 겪는 코스에 완벽하게 적응하면서도 상금랭킹 49위(163만 달러)를 차지하는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무엇보다 28개 대회에서 '컷 오프'가 단 네 차례에 불과한 일관성이 돋보였다. 그것도 4월 텍사스오픈 이후에는 17개 대회 연속 본선 진출이라는 루키답지 않은 성과까지 얻었다. 현재 제이슨 더프너(35)의 21개에 이어 2위, 올 시즌 초반 기록을 연장할 가능성도 높다. 노승열은 "세 차례나 캐디를 교체하는 등 시행착오를 거듭했다"며 "궁합이 맞는 캐디까지, 이제는 어느 정도 우승 준비가 마무리됐다"는 자신감을 곁들였다.

7월 AT&T내셔널에서는 치열한 우승 경쟁 끝에 공동 4위, '플레이오프 2차전' 도이체방크챔피언십 1라운드에서는 9언더파를 몰아치는 집중력도 과시했다. PGA투어에서 '2013시즌 지켜봐야할 선수', '우승을 거둘 수 있는 후보' 등 갖가지 전망에 노승열을 연거푸 거론하며 일찌감치 '복병'으로 지목한 까닭이다. 다만 올해부터 타이틀리스트에서 나이키로 이적하면서 클럽 적응이 새로운 변수로 등장했다.

노승열이 바로 어려서부터 '골프신동'로 주목받았던 선수다. 8살에 골프에 입문해 최연소 국가대표(13세 8개월)로 발탁됐고, 16세인 2007년 프로로 전향했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의 '나이 제한'이라는 족쇄로 국내 무대 출전이 불가능해지자 아시안(APGA)투어로 발길을 돌려 2008년 미디어차이나에서 곧바로 우승했고, 2010년에는 유러피언(EPGA)투어 메이뱅크말레이시아를 제패해 월드스타의 초석을 닦았다.
182cm, 76kg의 당당한 체격에서 뿜어져 나오는 300야드를 넘나드는 장타가 주 무기다. 어려서부터 '토종교습가' 최명호 프로가 가르친 '군더더기 없는' 스윙이 일품이고, 이후 부치 하먼(미국)에게 교습을 받다가 지난해 '타이거 우즈의 스윙코치' 션 폴리(캐나다)에게 스윙 교정을 받으면서 다양한 기술 샷까지 연마해 다채로움을 구축했다는 평가다.

노승열 역시 "(폴리는) 스윙 패스를 꼼꼼하게 분석한 데이터를 토대로 부분적인 수정에 초점을 맞춰 시즌 중에도 곧바로 효과를 볼 수 있었다"며 "실제 페이드 구질을 장착하면서 시즌 막판으로 갈수록 코스공략이 한결 수월해졌다"고 자랑했다. 12월 중순부터 일찌감치 미국 캘리포니아주 팜스프링스의 겨울캠프에서 구슬땀을 흘렸고, 8일 한국에서의 나이키와의 공식 스폰서계약 직후 다시 태평양을 건넜다. 17일 휴마나챌린지에서 첫 출격한다.

노승열의 장거리포. 어드레스-테이크어웨이-백스윙-백스윙 톱(위 왼쪽부터). 다운스윙-임팩트-플로스로-피니시(아래 왼쪽부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포토] 조현 '군살 실종' [포토] 한소희 '시크한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포토] 제시 '글래머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