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DB금융, 전통공예대전 연 까닭은?

최종수정 2012.11.22 11:19 기사입력 2012.11.22 11:19

댓글쓰기

갤러리 오픈·학생 미술전 이어 문화경영 릴레이

21일 KDB금융그룹 여의도 본사에서 개최된 '제1회 KDB 전통공예산업대전ㆍ장터'에서 강만수 KDB금융그룹 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출품작들을 둘러보고 있다.

21일 KDB금융그룹 여의도 본사에서 개최된 '제1회 KDB 전통공예산업대전ㆍ장터'에서 강만수 KDB금융그룹 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출품작들을 둘러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복판에서 장터가 열렸다. 깔끔한 건물 로비 한켠에는 나전칠기와 한복, 닥종이 인형 등 전통공예품들이 고운 빛을 뽐냈다. 박물관을 연상케 하는 이 곳은 KDB금융그룹의 여의도 본사. 최근 갤러리 오픈과 학생 미술대전 등으로 눈길을 끌었던 강만수 회장이 이번엔 '전통공예'에 공을 들인 것이다.

이번 행사는 '제 1회 KDB전통공예산업대전ㆍ장터'로 명명됐다.12일부터 사흘간만 작품접수를 받았지만 총 1179점이 출품됐다.

이번 대전에 KDB금융그룹은 총 3억원의 상금을 내걸었다. 열악한 환경 속에서 전통공예와 무형문화재를 지키고 있는 명장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1회 대전에서는 김규장 나전칠기 명장(대상)을 포함한 110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어디 내놔도 뒤지지 않을 규모의 행사와 상금을 기획한 이유는 강만수 회장의 평소 발언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다. "문화가 곧 국격이고, 국격이 높아져야 경쟁력이 있다"는 주장을 강 회장은 습관처럼 해왔다.

그는 이날 행사장에서도 "KDB금융그룹 회장에 취임한 뒤, 해외에 나가거나 외국손님을 만나면 대장경이 새겨진 도자기를 선물하곤했다"면서 "작품에 대한 배경설명을 하면 받는 사람들이 깜짝 놀라더라"는 경험담을 전했다.
이어 "오늘의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가 세계를 주름잡는데는 이런 전통의 DNA가 있기 때문"이라면서 "이는 곧 한국사람은 만만히 볼 상대가 아니라는 증거가 된다"고 역설했다.

강 회장은 특히 국내 시장에서 전통공예의 맥이 끊어지고 있는데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는 "경쟁력있는 전통공예를 산업화 해 살린다면, 문화적인 측면은 물론 고용이나 경제활성화에 얼마나 좋은 일이겠느냐"면서 "그런 의미에서 이번행사를 통해 사회공헌과 국격ㆍ경쟁력을 동시에 추구하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수상자 110명이 출품한 작품들은 앞으로 그룹의 지원을 받으며 본사 앞 파이어니어 갤러리에 전시되고, 연말까지 판매된다. 일부는 그룹 판촉물로 활용되며, 참가 업체 가운데 우수업체는 산업은행을 통한 대출 지원도 받을 수 있다. KDB금융그룹은 판매활성화를 위해 영어, 일본어, 중국어판 도록을 제작ㆍ배포해 관광상품화와 수출시장 확대에서 나선다는 방침이다.


김현정 기자 alpha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